스크립트가 작동하지 않으면 사이트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전체

  • 홈
  • slash
  • 소장자료검색
  • slash
  • 전체
자료유형 : 고서(한국본)
소장분관 : 도서관
기타분류기호 : MF16-328
서명 / 저자 : 惺齋金台錫印存 / [編者未詳]
개인저자 : 金台錫
판사항 : 影印版
발행사항 : [ ] : [ ], [刊年未詳]
형태사항 : 線裝 1冊(16張) : 14.1 x 9.4 cm
일반주기 : 서제: 書名 : 表題에 依함
紙質 : 唐紙
요약사항 : 金台錫(朝鮮, 1875~1953)使用印章 35種이 印譜임
복제주기 : 마이크로필름.
마이크필름 릴 ; 16 mm
소장본주기 : 印 : 奉謨堂印
청구기호 : K3-570
 

태그

입력된 태그 정보가 없습니다. 태그추가

소장자료

서가에없는도서신청서가에없는도서신청 예약예약 희망도서신청희망도서신청 소장위치출력출력

부가정보

『惺齋金台錫印存』 (3-570)

編者·年代未詳.
1冊(16장). 14.1× 9.4cm. 線裝. 唐紙. 印: 奉謨堂印

이 인보는 근대 篆刻界의 명인 惺齋 金台錫(1875∼1953)의 것이다. 김태석의 본관은 慶州, 호는 惺齋로 전서·예서도 잘썼다. 그는 일본과 중국을 여러 차례 다니면서 여러 전각풍에 접했는데, 특히 淸 登石如의 각풍을 받아들여 이를 우리나라에 전파한 사람이다. 본 인보에 그의 印影 35점이 실렸는데 印文을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1면: 古鼎山房(음각장방인)·好學爰福(양각장방인)
2면: 黃華後未實食之壽命長(음각장방인)
3면: 艸見鳥色更靑(양각다원인), 曾經滄海(양각부정형인)
4, 5면: 金台錫印(음각방인) 星齋(양각방인)
6면: 得心應手(양각방인)·情之所鍾(음각방인)
7면: 台錫之印(음각방인) 星齋(양각방인)
8면: 辛卯司馬(음각방인), ?(양각방인)
9면:碧梧翠竹山房(음각타원인), 大吉祥(양각장방인), 氷心(양각瓢形印)
10면: 台錫(음각방인) 惺齋翰墨(양각방인)
11면: 蟲(양각장방인), 不逐遂行(양각방인)·身外浮雪(음각방인)
12면: 游方之外(음각방인), 煙霞散人(양각방인)
13면: 惺齋(양각방인)·金台錫印음각방인)
14면: 志士多苦心(음각방인)·海內存知己(양각방인) 唯吾德香(음각장방인), 台錫私印(음각방인)·惺齋(양각방인),
15면: 草草不工(양각葉形印)
16면: 一片氷心(음각장방인), 心亞 夫(양각방인), 台錫(음각방인)·惺齋(양각방인)

인문 가운데 煙霞散人·心亞<경0x5569>夫란 그의 별호가 보이고 占鼎山房·碧梧翠竹山房이란 당호도 보인다. 또 그가 신묘년(1891, 고종28)에 사마시에 합격했음을 말해주는 「辛卯司馬」도 보인다. 대부분 김태석의 刻風일 것이나 일부 타인의 각풍도 보인다. 그중에서도 김태석과 함께 당시 전각계의 쌍벽을 이룬 葦滄 吳世昌(1864∼1953)의 각풍이 가장 많이 보이며 거의 흡사한 예도 있다. 예를 들어 「雕蟲」에서 '蟲'자의 머리방향이 반대이고 「草草不工」에서 核形印邊의 꼭지방향이 반대일 뿐 전혀 동일하다. 또 「游方之外」는 淸末民國初에 서학가로 유명했던 白石 齊璜(1863∼1957)의 각풍이다. 이밖에 「曾經倉海」는 김대석의 각풍과 다르며 수준도 떨어진다. 한편 「海內存知己」은 특이한 각풍인데 『阮堂印譜』(장서각 3-573)에 동일한 예가 있어 김태석이 이를 모각한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김태석의 인보는 다수 전하고 있다. 그는 1913년 중화민국 初期總統 위안스카이(袁世凱)의 초청으로 국무원 印鑄局에 근무하면서 중국정부와 총통의 인장을 많이 새겼는데, 당시 새긴 53方의 印影集인『惺齋在中篆刻印影集』 3책이 전한다(후손 金圭相소장,『元世凱總統私章印集』 12方,『璽印圖攷印集』 5方,『中華各府縣印文』 36方). 또 1908년 7월 순종의 어명으로 일본미술계를 시찰하는 반년 동안 왕족·문인·묵객·등에게 새겨준 72方의 인영집 『乘桂印譜』(末松譜證 序), 1908년 일본을 다녀온 뒤 중국미술계를 시찰하며 새긴 107方의 인영집『淸遊印譜』 2책(淸人 序),1938∼44년 일본에 체류하면서 새긴 1,302顆의 인영집 『東遊印譜』 16책(金圭相소장) 등이다. 이밖에 전주·광주·대구 등을 여행하며 새긴 2,300餘顆의 인영집 『南遊丘巾普』 32책(1931년 가을 전북지사 學圃 金瑞圭 序)이 전한다.

부가정보

『惺齋金台錫印存』 (3-570)

編者·年代未詳.
1冊(16장). 14.1× 9.4cm. 線裝. 唐紙. 印: 奉謨堂印

이 인보는 근대 篆刻界의 명인 惺齋 金台錫(1875∼1953)의 것이다. 김태석의 본관은 慶州, 호는 惺齋로 전서·예서도 잘썼다. 그는 일본과 중국을 여러 차례 다니면서 여러 전각풍에 접했는데, 특히 淸 登石如의 각풍을 받아들여 이를 우리나라에 전파한 사람이다. 본 인보에 그의 印影 35점이 실렸는데 印文을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1면: 古鼎山房(음각장방인)·好學爰福(양각장방인)
2면: 黃華後未實食之壽命長(음각장방인)
3면: 艸見鳥色更靑(양각다원인), 曾經滄海(양각부정형인)
4, 5면: 金台錫印(음각방인) 星齋(양각방인)
6면: 得心應手(양각방인)·情之所鍾(음각방인)
7면: 台錫之印(음각방인) 星齋(양각방인)
8면: 辛卯司馬(음각방인), ?(양각방인)
9면:碧梧翠竹山房(음각타원인), 大吉祥(양각장방인), 氷心(양각瓢形印)
10면: 台錫(음각방인) 惺齋翰墨(양각방인)
11면: 蟲(양각장방인), 不逐遂行(양각방인)·身外浮雪(음각방인)
12면: 游方之外(음각방인), 煙霞散人(양각방인)
13면: 惺齋(양각방인)·金台錫印음각방인)
14면: 志士多苦心(음각방인)·海內存知己(양각방인) 唯吾德香(음각장방인), 台錫私印(음각방인)·惺齋(양각방인),
15면: 草草不工(양각葉形印)
16면: 一片氷心(음각장방인), 心亞 夫(양각방인), 台錫(음각방인)·惺齋(양각방인)

인문 가운데 煙霞散人·心亞<경0x5569>夫란 그의 별호가 보이고 占鼎山房·碧梧翠竹山房이란 당호도 보인다. 또 그가 신묘년(1891, 고종28)에 사마시에 합격했음을 말해주는 「辛卯司馬」도 보인다. 대부분 김태석의 刻風일 것이나 일부 타인의 각풍도 보인다. 그중에서도 김태석과 함께 당시 전각계의 쌍벽을 이룬 葦滄 吳世昌(1864∼1953)의 각풍이 가장 많이 보이며 거의 흡사한 예도 있다. 예를 들어 「雕蟲」에서 '蟲'자의 머리방향이 반대이고 「草草不工」에서 核形印邊의 꼭지방향이 반대일 뿐 전혀 동일하다. 또 「游方之外」는 淸末民國初에 서학가로 유명했던 白石 齊璜(1863∼1957)의 각풍이다. 이밖에 「曾經倉海」는 김대석의 각풍과 다르며 수준도 떨어진다. 한편 「海內存知己」은 특이한 각풍인데 『阮堂印譜』(장서각 3-573)에 동일한 예가 있어 김태석이 이를 모각한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김태석의 인보는 다수 전하고 있다. 그는 1913년 중화민국 初期總統 위안스카이(袁世凱)의 초청으로 국무원 印鑄局에 근무하면서 중국정부와 총통의 인장을 많이 새겼는데, 당시 새긴 53方의 印影集인『惺齋在中篆刻印影集』 3책이 전한다(후손 金圭相소장,『元世凱總統私章印集』 12方,『璽印圖攷印集』 5方,『中華各府縣印文』 36方). 또 1908년 7월 순종의 어명으로 일본미술계를 시찰하는 반년 동안 왕족·문인·묵객·등에게 새겨준 72方의 인영집 『乘桂印譜』(末松譜證 序), 1908년 일본을 다녀온 뒤 중국미술계를 시찰하며 새긴 107方의 인영집『淸遊印譜』 2책(淸人 序),1938∼44년 일본에 체류하면서 새긴 1,302顆의 인영집 『東遊印譜』 16책(金圭相소장) 등이다. 이밖에 전주·광주·대구 등을 여행하며 새긴 2,300餘顆의 인영집 『南遊丘巾普』 32책(1931년 가을 전북지사 學圃 金瑞圭 序)이 전한다.

서평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첫 서평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