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작동하지 않으면 사이트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전체

  • 홈
  • slash
  • 소장자료검색
  • slash
  • 전체
자료유형 : 고서(한국본)
소장분관 : 도서관
기타분류기호 : MF35-449
서명 / 저자 : 古文韻律抄/ 許穆(1595 - 1682) 編書
개인저자 : 허목 (1595-1682)
공엄
판사항 : 稿本
발행사항 : [ ]: [ ], 顯宗 5(1664) 寫
형태사항 : 線裝不分卷 4冊: 四周單邊, 半郭 17.4 × 12.4cm, 朱絲欄, 半葉 9行 12字, 無魚尾; 24.5 × 15.3cm
일반주기 : 序 : 上之五年甲辰(1664)陰兩節孔巖眉수序 紙質 : 楮紙
해제사항 : 韻律을 篆字로 쓴 것
복제주기 : 마이크로필름.
마이크로필름 릴 ; 35 mm
소장본주기 : 印 :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3-461
 

태그

입력된 태그 정보가 없습니다. 태그추가

소장자료

서가에없는도서신청서가에없는도서신청 예약예약 희망도서신청희망도서신청 소장위치출력출력

부가정보

~ 02-0829
고문운율 (古文韻律) 조선 숙종 때의 문신 허목(許穆)이 고문자를 운율의 순서에 따라 필사, 편집한 전서체집(篆書體集). 1책 110장. 석판본. 1929년 저자의 11세손인 혁(#혁)이 저자가 수사(手寫)한 원본이 장차 인멸될까 걱정하여, 한 통을 영사(影寫)하여 간행하였다. 저자가 편집한 지 265년 만에 세상에 널리 보급되게 된 셈이다. 내용과 체재를 살펴보면, 책머리
에 허목의 서문이 고문체로 기록되어 있는데, 이는 본서를 간행할 때 고문으로 집자(集字)하여 필사한 듯하다. 본문은 4성(聲)인 평·상·거·입의 순으로 고문을 배열하였는바, 각 성조의 첫장에 목록이 붙어 있고 동일한 운(韻)에 따라 집자하되 전서체 밑에 해서(楷書)해놓았다. 책 말미에는 혁의 발문이 붙어 있다. 운율은 <<광운 廣韻>>의 108운체재를 따르고 있다.
저자는 젊은 시절부터 고문서체에 흥미를 가지고 있었기에 진나라 이후 고문서체가 어지러이 흩어져버린 점을 탄식하여 노경(老境)에 이르기까지 틈틈이 연구, 기록해두었던 것들을 4권으로 엮고 <<고문운율>>이라 명명하였다. 이때가 바로 그의 나이 70세 되던 해인 1664년(현종 5)이다. 저자는 고문기자(古文奇字)를 즐겨 쓰는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본서의 간행자인 혁의 발문에 보면, 허목은 전주체(篆<주0x72E4>體)라 하여도 육서고법(六書古法)이 아니면 보지를 않았고 쓰지도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부단히 고대의 조적(鳥跡)·과두(<과0x56B7><두0x5C64>) 등의 문자를 찾기를 노력해서 <<고문운율>> 이외에도 <<고문운부 古文韻部>>와 <<금석운부 金石韻府>> 등을 편집하였다는 것이다. 이로 본다면 지은이는 가히 전문 (篆文)의 집대성자로서 손색이 없다고 하겠다. 이 책은 한국의 고문서체연구에 도움을 주는 희귀한 자료적 가치를 가지고 있으며, 저자의 상고주의 (尙古主義) 정신의 일면을 알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데, 원래의 허목 수사본(手寫本)은 9책으로 종가에 보관되어 있으며, 이 석판본 이외에도 장서각도서에는 필사본으로 4권 4책이 있다. 장서각도서 역시 수사본을 재편집한 듯한데, 석판본과 체재와 내용이 다소 차이가 있다. 장서각도서 필사본은 표지에는 ‘고문운율’이라 되었으나, 본문에서는 ‘고문운률초(古文韻律抄)’로 기재되어 있어 차이점이 발견된다. 그밖에 4성에 따른 배열은 같지만 해서 뒤에 고문을 기록하고 있는 점이 다르고, 제4책 끝부분에 〈고문통용분서 古文通用分序〉가 부록형식으로 붙어 있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는 그의 <<고문운부>>에서 뽑아 수록하여놓은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眉<수0x672A>全集(驪江出版社, 1986), 미수기언해제(李佑成, 국역미수기언, 민족문화추진회, 1978). 〈李鍾虎〉

부가정보

~ 02-0829
고문운율 (古文韻律) 조선 숙종 때의 문신 허목(許穆)이 고문자를 운율의 순서에 따라 필사, 편집한 전서체집(篆書體集). 1책 110장. 석판본. 1929년 저자의 11세손인 혁(#혁)이 저자가 수사(手寫)한 원본이 장차 인멸될까 걱정하여, 한 통을 영사(影寫)하여 간행하였다. 저자가 편집한 지 265년 만에 세상에 널리 보급되게 된 셈이다. 내용과 체재를 살펴보면, 책머리
에 허목의 서문이 고문체로 기록되어 있는데, 이는 본서를 간행할 때 고문으로 집자(集字)하여 필사한 듯하다. 본문은 4성(聲)인 평·상·거·입의 순으로 고문을 배열하였는바, 각 성조의 첫장에 목록이 붙어 있고 동일한 운(韻)에 따라 집자하되 전서체 밑에 해서(楷書)해놓았다. 책 말미에는 혁의 발문이 붙어 있다. 운율은 <<광운 廣韻>>의 108운체재를 따르고 있다.
저자는 젊은 시절부터 고문서체에 흥미를 가지고 있었기에 진나라 이후 고문서체가 어지러이 흩어져버린 점을 탄식하여 노경(老境)에 이르기까지 틈틈이 연구, 기록해두었던 것들을 4권으로 엮고 <<고문운율>>이라 명명하였다. 이때가 바로 그의 나이 70세 되던 해인 1664년(현종 5)이다. 저자는 고문기자(古文奇字)를 즐겨 쓰는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본서의 간행자인 혁의 발문에 보면, 허목은 전주체(篆<주0x72E4>體)라 하여도 육서고법(六書古法)이 아니면 보지를 않았고 쓰지도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부단히 고대의 조적(鳥跡)·과두(<과0x56B7><두0x5C64>) 등의 문자를 찾기를 노력해서 <<고문운율>> 이외에도 <<고문운부 古文韻部>>와 <<금석운부 金石韻府>> 등을 편집하였다는 것이다. 이로 본다면 지은이는 가히 전문 (篆文)의 집대성자로서 손색이 없다고 하겠다. 이 책은 한국의 고문서체연구에 도움을 주는 희귀한 자료적 가치를 가지고 있으며, 저자의 상고주의 (尙古主義) 정신의 일면을 알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데, 원래의 허목 수사본(手寫本)은 9책으로 종가에 보관되어 있으며, 이 석판본 이외에도 장서각도서에는 필사본으로 4권 4책이 있다. 장서각도서 역시 수사본을 재편집한 듯한데, 석판본과 체재와 내용이 다소 차이가 있다. 장서각도서 필사본은 표지에는 ‘고문운율’이라 되었으나, 본문에서는 ‘고문운률초(古文韻律抄)’로 기재되어 있어 차이점이 발견된다. 그밖에 4성에 따른 배열은 같지만 해서 뒤에 고문을 기록하고 있는 점이 다르고, 제4책 끝부분에 〈고문통용분서 古文通用分序〉가 부록형식으로 붙어 있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는 그의 <<고문운부>>에서 뽑아 수록하여놓은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眉<수0x672A>全集(驪江出版社, 1986), 미수기언해제(李佑成, 국역미수기언, 민족문화추진회, 1978). 〈李鍾虎〉

서평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첫 서평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