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작동하지 않으면 사이트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전체

  • 홈
  • slash
  • 소장자료검색
  • slash
  • 전체
자료유형 : 고서(한국본)
소장분관 : 도서관
기타분류기호 : MF35-698
서명 / 저자 : 銅章/ 尙瑞院(朝鮮) 編
단체저자 : 尙瑞院
판사항 : 影印版
발행사항 : [ ]: [ ], [年代未詳]
형태사항 : 線裝, 1卷(12折); 28.6 × 20cm
일반주기 : 서제: 書名 : 表題에 依함
紙質 : 楮紙
해제사항 : 春宮印외 15個印을 收押하였음
복제주기 : 마이크로필름.
마이크로필름 릴 ; 35 mm
소장본주기 : 印 : 奉謨堂印
청구기호 : K3-559
 

태그

입력된 태그 정보가 없습니다. 태그추가

소장자료

서가에없는도서신청서가에없는도서신청 예약예약 희망도서신청희망도서신청 소장위치출력출력

부가정보

『銅章』 (3-559)

編者·年代未詳.
1冊(12장 11면). 28.6×20cm. 線裝. 楮紙. 印: 奉謨堂印

이 인보는 조선의 마지막 왕 純宗(1874∼1926, 재위 1907∼1910)의 세자·황태자 시절에 쓴 인장을 찍은 것이다. 순종의 이름은 척(拓), 자는 君邦, 호는 正軒이다.1874년 고종과 명성황후(閔妃)의 차남으로 태어나 이듬해 왕세자에 책봉되고 1897년 대한제국 반포와 함꼐 황태자로 책봉되었다. 인보에는 모두 方印 16점의 인영이 있는네 앞쪽의 5점은 6cm가 넘고 나머지는 2∼3예의 소형이다. '銅章'이라 제첨한 연유는 미상이나 흑 중형인의 實印이 銅製였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印文은 아래와 같다.

春宮(양각) / 春宮小璽(양각) / 春宮小璽(음각) / 翰墨寶藏(양각) / 震宮(음각) / 世寶(음각) 春宮(양각) / 觀物軒(양각) 貳極之章(음각) / 稽古之印(양각) 觀物軒(음각) / 重光之章(음각) 蓍齋(양각) / 震宮之章(음각) 觀物軒(양각) / 震宮之章(양각)

순종의 왕세자시절 王印인 「王世子印」과 황태자 시절 金寶인 「皇太子寶」와 달리(인영은 장서각 3-566 『寶印符信總數』;『古宮印存』 140∼141쪽 참조),『銅章』의 인영은 東宮에서의 여러 사무와 私用으로 쓴 것들이다. 그 중 「春宮」·「春宮小璽」·「世寶」는 왕세자시절의 것이고「震宮」·「震宮之章」은 황태자시절의 것이다. 春宮과 震宮은 각각 왕세자·황태자의 거처인 동궁을 말한다. 또 「貳極之章」은 왕세자 또는 황태자의 인장이란 뜻이고 「稽古之印」의 稽古는 옛 일을 詳考한다는 뜻이며 重光之印의 重光은 밝은 덕을 지닌 임금이 이어 나와 거듭 빛낸다는 뜻이다(『書』 「顧命」;『雨雅』 「釋天」). 이밖에 「觀物軒」(3종). 蓍齋라는 별호가 보이는네, 관물헌은 순종이 태어난 창덕궁 관물헌으로 그 중 음각한 예는 고종의 『德壽宮印存』의 그것과 각법이 홉사하다. 시재(蓍齋)에 대해서는 미상이다. 서체는 王箸篆·秦璽篆·上方篆類로서 짜임과 각법이 엄정하다.

부가정보

『銅章』 (3-559)

編者·年代未詳.
1冊(12장 11면). 28.6×20cm. 線裝. 楮紙. 印: 奉謨堂印

이 인보는 조선의 마지막 왕 純宗(1874∼1926, 재위 1907∼1910)의 세자·황태자 시절에 쓴 인장을 찍은 것이다. 순종의 이름은 척(拓), 자는 君邦, 호는 正軒이다.1874년 고종과 명성황후(閔妃)의 차남으로 태어나 이듬해 왕세자에 책봉되고 1897년 대한제국 반포와 함꼐 황태자로 책봉되었다. 인보에는 모두 方印 16점의 인영이 있는네 앞쪽의 5점은 6cm가 넘고 나머지는 2∼3예의 소형이다. '銅章'이라 제첨한 연유는 미상이나 흑 중형인의 實印이 銅製였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印文은 아래와 같다.

春宮(양각) / 春宮小璽(양각) / 春宮小璽(음각) / 翰墨寶藏(양각) / 震宮(음각) / 世寶(음각) 春宮(양각) / 觀物軒(양각) 貳極之章(음각) / 稽古之印(양각) 觀物軒(음각) / 重光之章(음각) 蓍齋(양각) / 震宮之章(음각) 觀物軒(양각) / 震宮之章(양각)

순종의 왕세자시절 王印인 「王世子印」과 황태자 시절 金寶인 「皇太子寶」와 달리(인영은 장서각 3-566 『寶印符信總數』;『古宮印存』 140∼141쪽 참조),『銅章』의 인영은 東宮에서의 여러 사무와 私用으로 쓴 것들이다. 그 중 「春宮」·「春宮小璽」·「世寶」는 왕세자시절의 것이고「震宮」·「震宮之章」은 황태자시절의 것이다. 春宮과 震宮은 각각 왕세자·황태자의 거처인 동궁을 말한다. 또 「貳極之章」은 왕세자 또는 황태자의 인장이란 뜻이고 「稽古之印」의 稽古는 옛 일을 詳考한다는 뜻이며 重光之印의 重光은 밝은 덕을 지닌 임금이 이어 나와 거듭 빛낸다는 뜻이다(『書』 「顧命」;『雨雅』 「釋天」). 이밖에 「觀物軒」(3종). 蓍齋라는 별호가 보이는네, 관물헌은 순종이 태어난 창덕궁 관물헌으로 그 중 음각한 예는 고종의 『德壽宮印存』의 그것과 각법이 홉사하다. 시재(蓍齋)에 대해서는 미상이다. 서체는 王箸篆·秦璽篆·上方篆類로서 짜임과 각법이 엄정하다.

서평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첫 서평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