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립트가 작동하지 않으면 사이트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전체

  • 홈
  • slash
  • 소장자료검색
  • slash
  • 전체
자료유형 : 고서(한국본)
소장분관 : 도서관
기타분류기호 : MF35-2174
서명 / 저자 : 功過新格/ 權重顯(朝鮮) 編
개인저자 : 권중현 (조선), 1854-1934
김병순
김중배
판사항 : 木版
발행사항 : [ ]: [ ], 光武 9(1905)
형태사항 : 線裝3卷 1冊: 四周雙邊, 半郭 19.7 × 13.4cm, 有界, 半葉 12行 20字, 上二葉花紋魚尾; 28 × 18cm
일반주기 : 序 : 光武九年(1905)三月十五日義城金炳淳謹序 紙質 : 楮紙 自序 : 光武甲辰(1904)梧秋下浣經農散人題 序 : 光武九年(1905)一月二十日. 金海金重培謹序
해제사항 : 日用行事에 年·月·日別로 功過를 採點하여 自修하는 格式을 事親·兄弟·家屋 等 여러 章으로 分目 收錄하였음
복제주기 : 마이크로필름.
마이크로필름 릴 ; 35 mm
소장본주기 : 印 :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3-609
 

태그

입력된 태그 정보가 없습니다. 태그추가

소장자료

서가에없는도서신청서가에없는도서신청 예약예약 희망도서신청희망도서신청 소장위치출력출력

부가정보

功過新格(3 -609 )

權重顯(朝鮮, 1854∼1934) 編. 木版. 光武 9(1905).
3卷1冊. 四周雙邊. 半郭, 19.7 ×13.4cm. 有界. 半葉,
12行20字. 上二葉花紋魚尾. 28 × 18cm. 線裝.
序: 光武九年(1905)三月十五日 義城 金炳淳謹序·
序: 光武九年(1905)一月二十日. 金海 金重培謹序.
自序: 光武甲辰(1904) 梧秋下浣經農散人題.
印: 李王家圖書之章.紙質:楮紙.

日用行事에 功·過를 매기는 格式. 조선조 후기의 權重顯이 日用行事에 年·月·日별로 功·過를 採點하여 自修하는 格式을 事親·兄弟·家室 등 여러 분야로 나누어 기록하고 있다. 權重顯은 초명은 在衡, 호는 經農, 본관은 安東으로 永同 출신이며, 1884년(고종 21) 釜山監理署 書記官으로 출발한 뒤 駐日公使·漢城府尹·參贊 등을 거쳐, 法部·軍部·農商工部의 大臣을 역임하고, 1905년(광무 9) 乙巳條約締結에 찬성함으로써 乙巳五賊의 한 사람으로 지적되었으며, 그 후 朝鮮總督府 中樞院과 朝鮮史編修會의 顧問 등을 역임하였다.
1905년에 목판본으로 간행된 본서는 金炳淳·金重培·李承日의 서문과 저자인 權重顯의 自序를 차례로 싣고, 이어 目錄·凡例·本文 순으로 엮되. 本文은 上·中·下로 나누어 서술하고 있다. 목차를 권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卷上: 報應必驗論·功過打算例·行賞定式·行罰定式·賞罰總論·爲善捷徑·袁了凡立命編
卷中: 事親章·兄弟章·家室章·臨卑章·御下章·事上章·治心章·持身章·出言章·應事章
卷下: 接人章·事神章·處官章·推,恩章·惜字章·戒色章

본서는 唐代 呂祖의 『功過格』에 근거하고 古今의 時宜에 따라 첨삭을 가한 것이다.『功過格』은 매일 행한 일을 善·惡으로 분별하여 날마다 기재해 나가면서 자신의 功·過를 考驗한 것인데 道家의 수양방법으로 활용해 왔다. 목차별로 내용을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報應必驗論: 『周易』·『書經』 등에서 因果應報에 대한 격언을 소개하고 있다.
功過打算例: 功·過의 項目을 15條로 설정하고 日計表·月計表·年計表를 작성하여 功·過를 켸산하는 방법을 例示하고 있다.
行賞定式·行罰定式: 行賞의 경우는 延壽·考終·康寧·湛樂·配棉·延嗣·殷富·顯貴·光前·綏後·超度·吉岡·流芳·護從 등의 중은 용어를 사용하고, 行罰의 경우는 短折·橫死·疾厄·獨行·悖緣·艱嗣·貧窮·微賤·恭先·覆宗·冥律·追禍·遺臭·單寒 등의 나쁜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賞罰總論: 賞罰執行의 原則과 禍福應報의 遲速에 관한 일을 6條로나누어 설명하고 있다.
爲善捷徑: 『論語』 里仁篇에 브면 曾子가 孔子의 '吾道一以貫之'를 '夫子(孔子)의 道는 忠恕일 뿐이다'라고 해석한 말이 있다. 본서의 저자는 여기에서 그 忠恕字의 字義 등을 자세하게 설명한 다음, 治心·持身·出言·應事·惜字 등 5章은 忠에 근거하고, 事親·兄弟·家室·臨卑·御下·事上·接人·事神·處官·推,恩·戒色 등 11章은 恕에 근거한 것임을 강조하고 忠恕二道를 善을 하는 捷徑으로 삼고 있다.
袁了凡先生立命篇節略: 袁了凡은 明代의 袁黃인데, 그의 字가 了凡이다. 袁黃은 日本이 朝鮮을 침략할 때 經略 宋應昌을 보좌한 일도 있거니와, 河洛·象緯·律呂·水利·戎政·勾股·堪輿·星命의 學에 두루 통하고, 功過格을 가지고 사람들의 수양방법을 삼도록 권장한 바도있다. 여기서는 袁黃이 지은 立命篇의 내용을 요약하고 있다.
事親章∼借字章: 각각 功例와 過例를 붙여서 功例에서는 功에 대한채점방법을, 過例에서는 過에 대한 채점방법을 적고 있다. 예를 들어 事親章의 경우, 功例에서는 '定省不懈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定省違常一次一過' 등. 兄弟章의 경우, 功例에는 '勸善止惡小事十功中事二十功大事五十功' 등, 過例에는 '不和睦一事一過' 등, '家室章의 경우, 功例에는 夫婦相敬無失儀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夫婦不和一日一過' 등. 臨卑章의 경우, 功例에는 '婚嫁,椎擇賢良不計勢利一次二十功' 등, 過例에는 副台自墮千過' 등, 御下章의 경우, 功例에는 '酌給食料不至飢寒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勞苦不恤一事二過' 등, 事上章의 경우, 功例에는 見惡於主誠事不背一日二功' 등, 過例에는 '灑掃不潔一日一過' 등, 治心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欺暗室一口一功' 등, 過例에는 '欺世盜名一事百過, 등, 持身章의 경우, 功例에는 惰慢邪僻不設於身體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輕薄無禮一次七過' 등, 出言章의 경우, 功例에는 '言必顧行一事五功, 등, 過例에는 '多言一事一過' 등. 應事章의 경우, 功例에는 '孜孜爲善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作事惰忽一事五過' 등, 接人章의 경우, 功例에는 成就人美事一次·寸·功' 등, 過例에는 '破人婚姻一次三十過' 등, 事神章의 경우, 功例에는 '敬事正神一事一功' 등, 過例에는 '祭祀失時一次五過' 등. 處官章의 경우, 功例에는 '奉公不顧私事一事五功' 등, 過例에는 溺職一事千過' 등. 推恩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食牛一年五百功能勸化一人二十功' 등, 過例에는 '合藥殺生一次二.十過' 등. 惜字章의 경우, 功例에는 '道拾字紙浴焚一次一功' 등, 過例에는 '廢紙應焚不焚一件一過, 등, 戒色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起淫念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同族相姦一次五千過服內十倍骨肉內百倍' 등이다. 이러한 내용으로 구성된 본서는 인생의 수양서로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부가정보

功過新格(3 -609 )

權重顯(朝鮮, 1854∼1934) 編. 木版. 光武 9(1905).
3卷1冊. 四周雙邊. 半郭, 19.7 ×13.4cm. 有界. 半葉,
12行20字. 上二葉花紋魚尾. 28 × 18cm. 線裝.
序: 光武九年(1905)三月十五日 義城 金炳淳謹序·
序: 光武九年(1905)一月二十日. 金海 金重培謹序.
自序: 光武甲辰(1904) 梧秋下浣經農散人題.
印: 李王家圖書之章.紙質:楮紙.

日用行事에 功·過를 매기는 格式. 조선조 후기의 權重顯이 日用行事에 年·月·日별로 功·過를 採點하여 自修하는 格式을 事親·兄弟·家室 등 여러 분야로 나누어 기록하고 있다. 權重顯은 초명은 在衡, 호는 經農, 본관은 安東으로 永同 출신이며, 1884년(고종 21) 釜山監理署 書記官으로 출발한 뒤 駐日公使·漢城府尹·參贊 등을 거쳐, 法部·軍部·農商工部의 大臣을 역임하고, 1905년(광무 9) 乙巳條約締結에 찬성함으로써 乙巳五賊의 한 사람으로 지적되었으며, 그 후 朝鮮總督府 中樞院과 朝鮮史編修會의 顧問 등을 역임하였다.
1905년에 목판본으로 간행된 본서는 金炳淳·金重培·李承日의 서문과 저자인 權重顯의 自序를 차례로 싣고, 이어 目錄·凡例·本文 순으로 엮되. 本文은 上·中·下로 나누어 서술하고 있다. 목차를 권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卷上: 報應必驗論·功過打算例·行賞定式·行罰定式·賞罰總論·爲善捷徑·袁了凡立命編
卷中: 事親章·兄弟章·家室章·臨卑章·御下章·事上章·治心章·持身章·出言章·應事章
卷下: 接人章·事神章·處官章·推,恩章·惜字章·戒色章

본서는 唐代 呂祖의 『功過格』에 근거하고 古今의 時宜에 따라 첨삭을 가한 것이다.『功過格』은 매일 행한 일을 善·惡으로 분별하여 날마다 기재해 나가면서 자신의 功·過를 考驗한 것인데 道家의 수양방법으로 활용해 왔다. 목차별로 내용을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報應必驗論: 『周易』·『書經』 등에서 因果應報에 대한 격언을 소개하고 있다.
功過打算例: 功·過의 項目을 15條로 설정하고 日計表·月計表·年計表를 작성하여 功·過를 켸산하는 방법을 例示하고 있다.
行賞定式·行罰定式: 行賞의 경우는 延壽·考終·康寧·湛樂·配棉·延嗣·殷富·顯貴·光前·綏後·超度·吉岡·流芳·護從 등의 중은 용어를 사용하고, 行罰의 경우는 短折·橫死·疾厄·獨行·悖緣·艱嗣·貧窮·微賤·恭先·覆宗·冥律·追禍·遺臭·單寒 등의 나쁜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賞罰總論: 賞罰執行의 原則과 禍福應報의 遲速에 관한 일을 6條로나누어 설명하고 있다.
爲善捷徑: 『論語』 里仁篇에 브면 曾子가 孔子의 '吾道一以貫之'를 '夫子(孔子)의 道는 忠恕일 뿐이다'라고 해석한 말이 있다. 본서의 저자는 여기에서 그 忠恕字의 字義 등을 자세하게 설명한 다음, 治心·持身·出言·應事·惜字 등 5章은 忠에 근거하고, 事親·兄弟·家室·臨卑·御下·事上·接人·事神·處官·推,恩·戒色 등 11章은 恕에 근거한 것임을 강조하고 忠恕二道를 善을 하는 捷徑으로 삼고 있다.
袁了凡先生立命篇節略: 袁了凡은 明代의 袁黃인데, 그의 字가 了凡이다. 袁黃은 日本이 朝鮮을 침략할 때 經略 宋應昌을 보좌한 일도 있거니와, 河洛·象緯·律呂·水利·戎政·勾股·堪輿·星命의 學에 두루 통하고, 功過格을 가지고 사람들의 수양방법을 삼도록 권장한 바도있다. 여기서는 袁黃이 지은 立命篇의 내용을 요약하고 있다.
事親章∼借字章: 각각 功例와 過例를 붙여서 功例에서는 功에 대한채점방법을, 過例에서는 過에 대한 채점방법을 적고 있다. 예를 들어 事親章의 경우, 功例에서는 '定省不懈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定省違常一次一過' 등. 兄弟章의 경우, 功例에는 '勸善止惡小事十功中事二十功大事五十功' 등, 過例에는 '不和睦一事一過' 등, '家室章의 경우, 功例에는 夫婦相敬無失儀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夫婦不和一日一過' 등. 臨卑章의 경우, 功例에는 '婚嫁,椎擇賢良不計勢利一次二十功' 등, 過例에는 副台自墮千過' 등, 御下章의 경우, 功例에는 '酌給食料不至飢寒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勞苦不恤一事二過' 등, 事上章의 경우, 功例에는 見惡於主誠事不背一日二功' 등, 過例에는 '灑掃不潔一日一過' 등, 治心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欺暗室一口一功' 등, 過例에는 '欺世盜名一事百過, 등, 持身章의 경우, 功例에는 惰慢邪僻不設於身體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輕薄無禮一次七過' 등, 出言章의 경우, 功例에는 '言必顧行一事五功, 등, 過例에는 '多言一事一過' 등. 應事章의 경우, 功例에는 '孜孜爲善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作事惰忽一事五過' 등, 接人章의 경우, 功例에는 成就人美事一次·寸·功' 등, 過例에는 '破人婚姻一次三十過' 등, 事神章의 경우, 功例에는 '敬事正神一事一功' 등, 過例에는 '祭祀失時一次五過' 등. 處官章의 경우, 功例에는 '奉公不顧私事一事五功' 등, 過例에는 溺職一事千過' 등. 推恩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食牛一年五百功能勸化一人二十功' 등, 過例에는 '合藥殺生一次二.十過' 등. 惜字章의 경우, 功例에는 '道拾字紙浴焚一次一功' 등, 過例에는 '廢紙應焚不焚一件一過, 등, 戒色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起淫念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同族相姦一次五千過服內十倍骨肉內百倍' 등이다. 이러한 내용으로 구성된 본서는 인생의 수양서로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부가정보

功過新格(3 -609 )

權重顯(朝鮮, 1854∼1934) 編. 木版. 光武 9(1905).
3卷1冊. 四周雙邊. 半郭, 19.7 ×13.4cm. 有界. 半葉,
12行20字. 上二葉花紋魚尾. 28 × 18cm. 線裝.
序: 光武九年(1905)三月十五日 義城 金炳淳謹序·
序: 光武九年(1905)一月二十日. 金海 金重培謹序.
自序: 光武甲辰(1904) 梧秋下浣經農散人題.
印: 李王家圖書之章.紙質:楮紙.

日用行事에 功·過를 매기는 格式. 조선조 후기의 權重顯이 日用行事에 年·月·日별로 功·過를 採點하여 自修하는 格式을 事親·兄弟·家室 등 여러 분야로 나누어 기록하고 있다. 權重顯은 초명은 在衡, 호는 經農, 본관은 安東으로 永同 출신이며, 1884년(고종 21) 釜山監理署 書記官으로 출발한 뒤 駐日公使·漢城府尹·參贊 등을 거쳐, 法部·軍部·農商工部의 大臣을 역임하고, 1905년(광무 9) 乙巳條約締結에 찬성함으로써 乙巳五賊의 한 사람으로 지적되었으며, 그 후 朝鮮總督府 中樞院과 朝鮮史編修會의 顧問 등을 역임하였다.
1905년에 목판본으로 간행된 본서는 金炳淳·金重培·李承日의 서문과 저자인 權重顯의 自序를 차례로 싣고, 이어 目錄·凡例·本文 순으로 엮되. 本文은 上·中·下로 나누어 서술하고 있다. 목차를 권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卷上: 報應必驗論·功過打算例·行賞定式·行罰定式·賞罰總論·爲善捷徑·袁了凡立命編
卷中: 事親章·兄弟章·家室章·臨卑章·御下章·事上章·治心章·持身章·出言章·應事章
卷下: 接人章·事神章·處官章·推,恩章·惜字章·戒色章

본서는 唐代 呂祖의 『功過格』에 근거하고 古今의 時宜에 따라 첨삭을 가한 것이다.『功過格』은 매일 행한 일을 善·惡으로 분별하여 날마다 기재해 나가면서 자신의 功·過를 考驗한 것인데 道家의 수양방법으로 활용해 왔다. 목차별로 내용을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報應必驗論: 『周易』·『書經』 등에서 因果應報에 대한 격언을 소개하고 있다.
功過打算例: 功·過의 項目을 15條로 설정하고 日計表·月計表·年計表를 작성하여 功·過를 켸산하는 방법을 例示하고 있다.
行賞定式·行罰定式: 行賞의 경우는 延壽·考終·康寧·湛樂·配棉·延嗣·殷富·顯貴·光前·綏後·超度·吉岡·流芳·護從 등의 중은 용어를 사용하고, 行罰의 경우는 短折·橫死·疾厄·獨行·悖緣·艱嗣·貧窮·微賤·恭先·覆宗·冥律·追禍·遺臭·單寒 등의 나쁜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賞罰總論: 賞罰執行의 原則과 禍福應報의 遲速에 관한 일을 6條로나누어 설명하고 있다.
爲善捷徑: 『論語』 里仁篇에 브면 曾子가 孔子의 '吾道一以貫之'를 '夫子(孔子)의 道는 忠恕일 뿐이다'라고 해석한 말이 있다. 본서의 저자는 여기에서 그 忠恕字의 字義 등을 자세하게 설명한 다음, 治心·持身·出言·應事·惜字 등 5章은 忠에 근거하고, 事親·兄弟·家室·臨卑·御下·事上·接人·事神·處官·推,恩·戒色 등 11章은 恕에 근거한 것임을 강조하고 忠恕二道를 善을 하는 捷徑으로 삼고 있다.
袁了凡先生立命篇節略: 袁了凡은 明代의 袁黃인데, 그의 字가 了凡이다. 袁黃은 日本이 朝鮮을 침략할 때 經略 宋應昌을 보좌한 일도 있거니와, 河洛·象緯·律呂·水利·戎政·勾股·堪輿·星命의 學에 두루 통하고, 功過格을 가지고 사람들의 수양방법을 삼도록 권장한 바도있다. 여기서는 袁黃이 지은 立命篇의 내용을 요약하고 있다.
事親章∼借字章: 각각 功例와 過例를 붙여서 功例에서는 功에 대한채점방법을, 過例에서는 過에 대한 채점방법을 적고 있다. 예를 들어 事親章의 경우, 功例에서는 '定省不懈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定省違常一次一過' 등. 兄弟章의 경우, 功例에는 '勸善止惡小事十功中事二十功大事五十功' 등, 過例에는 '不和睦一事一過' 등, '家室章의 경우, 功例에는 夫婦相敬無失儀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夫婦不和一日一過' 등. 臨卑章의 경우, 功例에는 '婚嫁,椎擇賢良不計勢利一次二十功' 등, 過例에는 副台自墮千過' 등, 御下章의 경우, 功例에는 '酌給食料不至飢寒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勞苦不恤一事二過' 등, 事上章의 경우, 功例에는 見惡於主誠事不背一日二功' 등, 過例에는 '灑掃不潔一日一過' 등, 治心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欺暗室一口一功' 등, 過例에는 '欺世盜名一事百過, 등, 持身章의 경우, 功例에는 惰慢邪僻不設於身體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輕薄無禮一次七過' 등, 出言章의 경우, 功例에는 '言必顧行一事五功, 등, 過例에는 '多言一事一過' 등. 應事章의 경우, 功例에는 '孜孜爲善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作事惰忽一事五過' 등, 接人章의 경우, 功例에는 成就人美事一次·寸·功' 등, 過例에는 '破人婚姻一次三十過' 등, 事神章의 경우, 功例에는 '敬事正神一事一功' 등, 過例에는 '祭祀失時一次五過' 등. 處官章의 경우, 功例에는 '奉公不顧私事一事五功' 등, 過例에는 溺職一事千過' 등. 推恩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食牛一年五百功能勸化一人二十功' 등, 過例에는 '合藥殺生一次二.十過' 등. 惜字章의 경우, 功例에는 '道拾字紙浴焚一次一功' 등, 過例에는 '廢紙應焚不焚一件一過, 등, 戒色章의 경우, 功例에는 '不起淫念一日一功' 등, 過例에는
'同族相姦一次五千過服內十倍骨肉內百倍' 등이다. 이러한 내용으로 구성된 본서는 인생의 수양서로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서평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첫 서평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